“그만두겠다”는 의대교수들.. “의대 정원 증원수 조정하라”

현재 의료계와 정부 사이에는 의대 증원 문제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전국의 의과대학 교수들은 의대 증원 2000명이라는 정부 제안에 대해 재고를 요구하며, 이 수치의 조정 없이는 양측 간의 협의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의료공백 사태 해결을 위해 질적인 의료 서비스 향상과 지역 의료 체계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대화와 토론을 통한 해결책 모색을 촉구합니다. 반면, 정부는 의대 증원 정책이 필수 의료 및 지역 의료 붕괴와 고령화에 대비한 의료 수요 증가를 해결하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밝히며, 2025학년도부터 5년 간 1만 명의 의사를 추가 양성하는 계획의 조정 가능성을 일축합니다. 이러한 의료계와 정부 사이의 대립은 국민들 사이에서도 우려를 낳고 있으며,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국민의 생명과 건강과 직결된 문제임을 강조하면서 양측의 상호 이해와 협력을 통한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의사 없어 환자 사망’… 정부, 위기단계 ‘최고’ 격상

대규모 의료인력 이탈, 의료 위기의 심각성과 대응 방안 안녕하세요, 건강과 의료에 최근 이보다 큰 이슈는 없을 겁니다. 최근 의료계에서는 큰 소동이 일고 있습니다. 전공의들의 대규모 이탈로 인해 의료체계가 위기에 빠졌습니다. 정부가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를 최상위인 ‘심각’으로 격상시켰습니다. 이는 우리 사회의 의료체계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큰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사안입니다. 이제 함께 이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