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파업’의 새 국면? 정부 발표, 다음과 같다

한국 정부는 지방 의료 환경 개선을 위해 ‘계약형 필수의사제’ 도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제도는 대학, 지방자치단체, 학생 간 3자 계약을 통해 의료 인력이 지역에서 장기간 근무할 수 있도록 장학금, 수련 비용 지원, 교수 채용 할당, 정주 여건 지원 등을 제공합니다. 또한, 지역 인재 전형 비율을 확대하고, 의대 교육 내용을 강화하여 의대생들에게 지역 의료 실습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의료 지도’를 통해 지역별 의료 이용과 공급을 분석하고 맞춤형 지역 수가를 도입하여 지역 간 의료 격차를 해소하고, 지역 의료발전기금 신설도 검토 중입니다. 이러한 조치들은 지역 의료 환경을 개선하고 우수한 의료 인력을 지역에 안착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의사 없어 환자 사망’… 정부, 위기단계 ‘최고’ 격상

대규모 의료인력 이탈, 의료 위기의 심각성과 대응 방안 안녕하세요, 건강과 의료에 최근 이보다 큰 이슈는 없을 겁니다. 최근 의료계에서는 큰 소동이 일고 있습니다. 전공의들의 대규모 이탈로 인해 의료체계가 위기에 빠졌습니다. 정부가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를 최상위인 ‘심각’으로 격상시켰습니다. 이는 우리 사회의 의료체계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큰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사안입니다. 이제 함께 이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