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의사 파업’ 사태… 정부의 ‘면허 취소’ 대응에 ‘콧방귀’ 뀌는 의사들

정부 대응의 한계와 의료계 무더기 사직의 현실

의료계의 대규모 사직과 갈등의 심화


요즘 우리 사회는 의료계의 대규모 사직으로 뒤덮여 있습니다.

최근 전국의 주요 병원에서 발생한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대한 반발이 의사들의 대규모 사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정부와 의사들 간의 갈등이 더욱 심화되고 있습니다.

정부 대응과 의사 면허 취소의 현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국의 전공의 중 55%에 해당하는 6415명이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들 중 831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상태이며, 이에 불응할 경우 의사 면허정지 및 취소까지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의사 면허 취소까지 가려면 정부의 의지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의료법에 따르면 의료인이 면허를 취소받으려면 일정한 요건을 충족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실제로 의사 면허 취소까지 이어지기 위해서는 사법부의 판단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의료법과 형량, 그리고 사법부의 역할


이번 사태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형량입니다.

업무개시명령에 불응한 경우 의료법에 따르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지만, 이에 대한 사법부의 처리가 어떻게 이뤄질지는 미지수입니다.

코로나19 당시 ‘집단휴진’ 수사로 이어졌나?


또한 이번 사태가 코로나19와 같은 상황을 고려해 수사로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과거에도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하여 집단휴진에 돌입한 의사들이 있었으나, 정부의 고발 조치가 실제로는 수사로 이어지지 않았던 사례가 있습니다.

대화와 협상의 필요성, 그리고 장기적인 대책


결국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의료계 간의 대화와 협상이 필수적입니다.

단기적인 갈등 해결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의료 시스템의 개선이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모두 건강하고 안전한 의료 환경을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언급하자면 바로 이전 포스팅에서와 같이 수술 날짜가 잡혀있는데 이를 의사 파업 등의 이유로 연기하는 사태는 지양해야 합니다.

본인의 가족과 지인이 해당 상황에 놓인다고 가정해봅시다.. 이건 큰 사회적 분노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의료 서비스의 안정성과 신뢰의 중요성


어떠한 상황에서도 의료 서비스에 대한 안정성과 신뢰는 우리 사회의 근간입니다.

이번 사태를 통해 의료계와 정부가 함께 노력하여 더 나은 의료 환경을 만들어 나가길 기대합니다.

함께 나아가는 노력이 우리 모두에게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믿습니다.

Leave a Comment

K-herald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