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수십억 손실’, 서울아산병원, 서울대병원 “이러다 문 닫겠다”

한국 의료계의 위기,

전공의 집단 이탈로 인한 파장

의료계 위기, 떠나는 전공의들

최근 한국 의료계는 전례 없는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전공의들의 집단 이탈이 ‘빅5’ 병원들에게 하루 수십억 원의 적자를 안겨주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은 단순히 병원 운영의 문제를 넘어 국민 건강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리고 있습니다.

서울아산병원과 서울대병원의 대응

텅 빈 병동, 수익 급감 위기의 병원

서울아산병원은 병상 가동률이 급격히 떨어져 날마다 10억 원이 넘는 손실을 보고 있습니다.

병원 측은 동일한 진료과목이나 질환을 앓는 환자들을 중심으로 병동을 통합, 재배치하는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서울대병원 역시 유사한 상황으로, 하루 매출이 10억 원씩 감소하고 있으며, 이미 적자 상태였던 병원은 이번 위기로 더욱 악화되었습니다.

병원은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마이너스 통장의 한도를 기존 500억 원에서 1000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전반적인 의료 이용의 감소

전공의들의 현장 이탈은 2월 중순부터 시작되어 3월에는 손해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로 인해 상급종합병원에서의 입원 및 수술 등 전반적인 의료 이용이 크게 줄어든 상황입니다.

복지부에 따르면, 2월 첫 주 대비 3월 첫 주 상급종합병원의 일 평균 입원환자는 36.5% 감소했으며, 수술 건수도 절반이 줄었습니다.

지역 대학병원의 운영난

대학병원도 위기 속 난관.. “무급휴가 갈래?”

이 위기는 지역 대학병원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동아대병원과 인제대부산백병원은 직원들에게 무급 휴가를 신청받고 있으며, 이는 직원들의 생계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건강 서비스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의료계 위기의 본질과 해결책 모색

이번 위기의 본질은 단순한 경제적 문제를 넘어 의료 인력의 관리와 복지, 의료 시스템의 지속 가능성에 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전공의들의 집단 이탈은 그들이 처한 열악한 근무 환경과 인력 부족 문제를 반영하는 것으로, 이는 단기간에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해결책 모색은 복합적이어야 합니다.

급감하는 병원 수익과 의료계 파업의 높은 상관관계

의료 인력의 근무 환경 개선, 적정한 인력 배치와 공정한 보상 체계의 마련, 의료 시스템의 효율성 증대 등이 포함되어야 합니다.

또한, 정부와 의료계, 그리고 사회 각 계층이 협력하여 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이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한국 의료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이는 단지 의료계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건강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의료 인력과 환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의료 환경을 만드는 것, 그것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입니다.

Leave a Comment

K-herald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Continue reading